상단여백
HOME 지역 오산
오산 궐동 원주민들 “사적재산 약탈하는 궐동구역 재개발 해제하라”‘궐동구역 재개발해제 주민 비대위’, 재개발 구역지정 해제 요구 ‘시의회 정례회’ 집단방청
조백현 기자 | 승인 2017.06.15 04:25
오산 궐동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집회 모습

오산궐동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반대하고 구역지정을 해제하려는 주민 비상대책위원회 20여명은 15일 제226회 오산시의회 1차 정례회 개원 집단방청을 신청했다. 이들은 “70이 넘은 주민이 대부분인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은 무엇이든지 해 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들 ‘궐동구역 재개발해제 주민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4월1일 침례교회에서 열린 ㈜두산 시공자 선정 총회 전후를 기준으로 궐동구역 토지 등 소유자로 구성됐다. 현재 100여명의 주민들이 모여 ‘궐동구역 재개발 해제를’ 위해 일주일에 두 번 정기적인 설명회와 집회에 참여하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궐동 원주민들로 “재개발이 진행될 경우 ‘공익사업을위한토지수용및보상에관한특별법(공특법)’에 의해, 공시지가의 120% 정도의 낮은 가격으로 감정평가 돼, 재개발 안하는 인근지역 시세의 반토막 수준으로 평가되는 감정가액, 통상적으로 몇 년 이상 걸리는 재개발 사업의 특성상 입주 시 눈덩이처럼 쌓이는 추가 분담금으로 인한 피해 등으로 원주민의 재 정착률이 현저히 낮은 게 현실”이라며 “마을공동체 파괴, 사유재산 강탈이 공공연히 행해지고 있는 재개발 사업의 부당함을 알리고, 재개발 구역지정 해제를 요구하기 위해 시의회 개원을 집단으로 방청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거대자본인 건설사 등 몇몇만이 이익을 취할 수 있는 재개발을 해제하고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기반시설을 투자하고, 서로의 사적영역을 지켜주는 공존의 원칙이 있는, 도시재생사업(19대 문재인대통령 공약사항)으로의 전환만이 주민과 마을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궐동구역 재개발 해제 비상대책위원회’는 재개발 해제를 외치며 지난 4월21일 이후 열 번째 거리 집회를 강도 높게 진행했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7-800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26-2 3층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Copyright © 2017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