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진표, 종교인 과세 2년 유예 법안 발의 ‘물의’
조백현 기자 | 승인 2017.08.10 12:33

정의당이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경기 수원시무)의 종교인 과세유예 법안 대표발의에 대해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종교인 과세는 소득이 있는 곳에는 세금이 있다는 공평과세의 원칙에 따라 오래전 공론화되어 50년 만에 사회적 합의를 거쳐 이루어진 것”이라면서 “종교인들의 반발을 핑계로 2년을 유예한다면, 2년 뒤 똑같은 핑계로 또 다시 유예하지 못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반박한 것.

국정기획자문위원장 출신이자 수원의 대표적인 정치인인 김진표 의원은 최근 백혜련, 김영진 등 더불어민주당 8인, 홍문종, 윤상현 등 자유한국당 15인, 박주선, 박준영 등 국민의당 4인, 이혜훈 바른정당 1인 등 여야 의원 28명의 동참 하에 2년간 종교인 과세를 연기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인 종교인 과세를 유예해주기 위한 것이다. 다수 국민의 법 감정과는 괴리된 조치라 할 수 있다.

김 의원은 법안 제안에 대해 “과세 당국과 새롭게 과세 대상이 되는 종교계 간 구체적인 세부 시행기준 및 절차 등이 마련되지 않았다. 종교계는 과세 시 예상되는 마찰과 부작용 등을 우려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이에 대해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김진표 의원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을 맡자마자 종교인 과세 유예를 주장하면서 막 출범하는 정부와 큰 엇박자를 낸 바 있다. 국민들의 거센 반대 여론이 조성되자 청와대와 정부가 강력하게 부인하면서 이야기는 흐지부지되는 듯 했는데 김 의원이 또 다시 이를 들고 나온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김 의원은 특정 종교의 독실한 신자로 익히 알려져 있다. 종교인 비과세에 대한 김 의원의 이해하기 힘든 집착은 혹시 종교에 대한 잘못된 충성심에 의한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우리 헌법 제38조는 ‘모든 국민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납세의 의무를 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한 기독교 성경에서조차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며 조세의무를 인정한 바 있다”며 “김진표 의원은 헌법에도 어긋나고, 교회법에도 어긋나는 해당 법안 발의를 당장 철회하고, 국민들에게 불필요한 우려와 혼란을 야기한 것에 대해 사과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7-800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26-2 3층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Copyright © 2017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