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고양 상여회다지소리’ 무형문화재 지정 기념공연 연다경기도 무형문화재 제27-4호 지정, 오는 18일 고양아람누리서
조백현 기자 | 승인 2017.10.12 09:00

고양시(시장 최성) 전통 상례 문화인 ‘고양상여회다지소리’가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27-4호로 지정됨에 따라 오는 10월 18일 오후 7시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에서 기념공연 및 발표회를 개최한다.

‘고양상여 회다지소리(高陽喪輿 灰다지소리)’는 장례 의식에서 하관을 마치고 관 주변에 흙을 넣고 다질 때 부르는 민요로 김녕김씨의 김유봉(1725년생)이 부모님의 장례 시 행했던 상례문화가 그 기원이다.

최근 현대화로 인해 급격하게 전승이 단절될 위기에 처해 있었으나 그의 후손이자 선공감(繕工監. 토목 및 궁궐의 보수 공사를 담당했던 관청)의 감역을 맡았던 김성권(1867년생)이 그 맥을 복원했으며 고양상여소리보존회를 통해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계승하고 있는 고양시 대표 민요다.

고양시와 고양문화원에서 주최하고 고양상여회다지소리에서 주관하는 이번 기념공연은 ‘뿌리’라는 주제로 펼쳐진다. ‘효’를 중심으로 한 소중한 우리 전통문화를 극으로 연출,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관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더불어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백성들의 삶과 설움, 일본의 억압과 만행, 일제에 대항한 선조들의 삶과 죽음, 주민들의 애도 등을 전통극 형식으로 표현해 우리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 볼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보존회 관계자는 “최근 효를 중심으로 하는 상례와 관련한 행사는 거의 찾아볼 수 없어 시대적 가르침이 절실하고 우리 전통문화에 대한 보존과 계승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며 “교육적 의미가 가득한 이번 공연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7-800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26-2 3층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Copyright © 2017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