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명
이용수 할머니, 프랑스 하원 최초 위안부 문제 증언상하원 의원들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 촉구”
조백현 기자 | 승인 2018.03.09 07:34

이용수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로는 최초로 프랑스 하원을 방문해 위안부 문제를 증언했다.

이에 프랑스 상하원 의원들은 “일본이 과거사를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만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고 세계 인권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초청은 평소 위안부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할머니들을 만나온 양기대 광명시장과 장 뱅상 플라세 전 프랑스 국가개혁장관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이용수 할머니는 세계 여성의 날인 3월 8일 오전(프랑스 현지 시각), 한불의원친선협회(회장 조아킴 손 포르제 하원의원) 초청으로 프랑스 하원을 방문해, ‘위안부 피해자의 고통’이란 주제로 증언했다. 이 자리에는 손 포르제 하원 의원, 카트린느 듀마 상원의원, 장 뱅상 플라세 전 장관 등이 참석해 증언을 경청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증언을 통해 “15세 때 강제로 배에 태워 중국 상하이와 타이완 전쟁터로 끌고 가 일본군의 성노예로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고통을 당했다”며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증언했다. 이어 “역사의 산 증인이자 여성인권 운동가로서 일본의 공식사과와 법적 배상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국계 입양아 출신의 손 포르제 하원의원은 “일본이 과거사를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를 함으로써 여성 뿐 아니라 세계 인권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듀마 상원의원은 “오늘 세계 여성의 날에 용기 있고 단호하게 증언해줘서 감명 받았다. 프랑스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이 고통스러운 사건에 대해 다른 프랑스 여성 정치인들에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플라세 전 장관은 “같은 한국계 입양아인 손 포르제 하원 의원 및 유네스코 본부에 있는 동료들과 함께 위안부 기록물을 등재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평소 이용수 할머니를 어머니로 모셔온 양기대 시장은 “생전에 일본의 사죄와 법적 배상 등 한을 풀어달라는 말씀이 늘 가슴에 와 닿았다”며 “이용수 어머니가 위안부 피해자로서 세계 여성의 날에 프랑스 하원에서 심각한 전시 인권 침해를 증언한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8일 오후(현지 시각)에는 이용수 할머니, 양기대 시장, 안신권 경기 광주 나눔의 집 소장 등이 파리 유네스코 본부 앞에서 ‘위안부’ 기록물의 등재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했다. 이어 파리 7대학에서 열린 강연에서는 이용수 할머니의 증언에 이어, 양기대 시장의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동행 사례’,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의 ‘끝나지 않은 역사-위안부 피해’ 등이 발표됐다. 이 강연에는 프랑스 한인회와 한인여성회, 민주평통 남유럽협의회 등에서 많은 교민들이 참석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2월 27일 양기대 시장의 안내로 나눔의 집을 찾은 한국계 입양아 출신 플라세 전 장관이 이용수 할머니에게 프랑스 증언을 요청함으로써 성사됐다.

앞서 지난해 10월 말 유네스코가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보류한 직후 이용수 할머니가 양기대 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해달라”고 요청한 것이 계기가 됐다. 이에 양기대 시장은 문화소외 청소년 초청사업의 광명시 홍보대사이자 한국계 입양아 출신 플라세 전 장관과 함께 유네스코 본부 및 프랑스 하원 방문을 추진해왔다.

■ 이용수 할머니는..

1928년 대구 출생.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청문회 증언의 실제 주인공. 지난 2007년 미 하원 공개 청문회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고(故) 김군자 할머니, 네덜란드 국적의 얀러프 오헤른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이 증언해 일본군 위안부 사죄 결의안(HR121)이 통과된 실화를 바탕으로 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15년 9월에는 샌프란시스코 시의회에서 증언함으로써 위안부 기림비 설립 결의안을 채택할 수 있게 했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  이메일 : mail@newstower.co.kr
Copyright © 2018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