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평택
평택시, ‘제1회 한미 어울림 축제’ 성황리 개최8만여명의 내·외국인 인산인해 이뤄 대표축제로의 가능성 확인
김정희 기자 | 승인 2019.06.12 23:29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캠프 험프리스와 팽성읍 안정리 일원에서 8만여명의 내·외국인이 인산인해를 이룬 가운데 ‘제1회 한미 어울림 축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이번 축제는 주한미군 평택시대 개막과 미8군 창설 75주년을 기념해 경기도와 평택시, 미8군사령부가 공동 주최했다.

이번 축제는 계룡 군(軍)문화축제 규모의 전국 단위 행사로서 미 육군 헬기 레펠과미군장비 전시·체험, 특공무술 시범, 의장대·군악대 공연, 체험부스 운영 등다채롭게 진행돼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특히, 8일 찾아가는 음악회로 개최한 국방TV 위문열차 공연은 미군과 한국군이 함께 화합을 다지는 의미로 전통민요 아리랑 합창을 시작으로 많은 연예병사와 인기가수들이 대거 출연해 많은 전국의 팬클럽 회원은 물론 멀리 일본에서도 방문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다.

아울러 행사 기간 중 부대 밖에서는 댄싱카니발과 한미친선 한마음 축제가 함께 병행돼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지난 2월 미8군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번 축제는 함께 어울리는 축제, 안전하게 어울리는 축제, 다채롭게 어울리는 축제라는 네 가지 콘셉으로 미8군과 20여 차례 미팅을 실시하고, 시 13개 부서, 7개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해 세심한 부분 하나 하나 챙기며 손님맞이 준비에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축제장에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경찰, 소방, 유관기관과 관계자와 200여명이 넘는 자원봉사자, 안전요원을 배치해 질서 있고 깨끗한 행사장 관리는 물론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에도 만전을 기했다.

정장선 시장은 “부족한 부분도 있었지만 최선을 다해 준비한 만큼 시민들이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보며 보람을 느꼈다”며 “이번 축제에 대해 향후 축제 전문가들의 자문과 시민사회의 의견을 청취해 인구 50만 대도시 평택과 주한미군 평택시대에 걸맞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팽성상인연합회 김창배 회장은 “이번 축제는 3개의 행사가 동시에 개최돼 예년보다 준비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많은 방문객들이 우리 지역을 찾아와 지역 경제가 모처럼활기를 띠었다”며, 행사 개최 소감을 밝혔다.

가족들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용인시 거주하는 김 모 씨는 “국내 축제나 행사장을 많이 다녀 봤지만 많은 미군과 외국인들 인파 속에, 마치 미국에 온 것 같은 이국적인 느낌이 나는 색다른 경험을 했다”며, 축제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한편, 평택시는 행사 기간 중에 시민, 외국인,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축제 평가단을 운영한 결과를 바탕으로 축제문화 개선을 위해 오는 7월중 전문가들을 초청 토론회 자리를 마련해 이번 축제에 대한 발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정희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  이메일 : mail@newstower.co.kr
Copyright © 2019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