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오산 정치는 사생결단식 ‘고발’전... 자유한국당 오산시 당협 “공무원의 중립의무 위반 및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곽상욱 시장 고발”
조백현 기자 | 승인 2019.10.11 08:30

오산 정치가 사생결단식의 고발전으로 가고 있다. 여야간 대화와 토론, 타협 및 정책의 경쟁은 없고, 끊임 없는 대결과 갈등으로 사법당국을 개입시켜 치명타를 입히는 방식으로 가고 있다.

곽상욱 퇴진운동본부에 의해 지난 9월 고발당한 곽상욱 오산시장이 이번에는 세교 준)정신병원 허가 문제와 관련해 ‘공무원의 중립의무 위반’과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고발당했다.

자유한국당 오산시 당협 임숙영 대변인은 지난 8일 “지난 4월24일 경기도에서 보낸 공문에 따르면 평안한사랑병원의 의사수자 부족에 대한 지적은 시정명령에 불과하다. 그런데도 시정명령서를 가지고 병원허가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말한 것은 허위사실유포다. 특히 세교주민 400여명 앞에서 병원허가 취소결정을 내렸다고 거듭 말한 것은 시정명령으로는 결코 병원허가취소를 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말한 것으로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다”라고 밝혔다.

이어 임 대변인은 “곽상욱 시장의 발언에 앞서 곽상욱 오산시장과 같은 당인 안민석 국회의원이 병원허가 취소를 수차례 언급하며 병원허가 취소를 주장했다. 또 안 의원은 당시 현장에서 악의적인 병원 관계자에게 허가취소와 관련해 고압적이고 악의적인 발언을 했다. 그리고 나서 곽 시장이 이를 지원하는 듯한 발언을 하고 그 다음날 병원이 허가취소 됐다는 현수막까지 게재됐다. 이는 명백한 선출직 공무원인 곽 시장의 중립의무 위반이다”고 말했다.

또한 임 대변인은 “국회 녹취록에 따르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안민석 국회의원이 제가 말했다고 하는 발언에 대해 기억이 없다고 했습니다. 다시 말하면 안 의원이 주민들에게 보건복지부 장관을 면담하고 병원허가 취소에 동의했다고 말한 것 자체가 허위사실입니다. 이 문제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 250조, 당선을 목적으로 한 허위사실공표죄의 소지가 있다는 해석을 했습니다. 곽 시장은 선출직 공무원이면서 이 문제에 대해 암묵적인 도움을 준 것입니다”라며 고발의 이유를 밝혔다.

한편, 임 대변인은 “우리사회는 기회가 평등하고, 과정이 공정하고, 결과가 정의로운 사회를 원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10여 년간 오산에서 집권하고 있는 민주당은 결코 정의로운 집단이라고 보기 어려워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마리앙뚜와 2019-10-11 23:25:34

    대화와 토론 타협이라고요??? 헐....버드파크 도둑 건축허가에대해 아시면서??? 곽시장은 두어달동안 해외여행 세미나등으로 자리에 있는날이 며칠되지도 않았다우...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  이메일 : mail@newstower.co.kr
    Copyright © 2019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