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수원
겨울불청객 까마귀떼 인계동에 또다시 출현소음, 배설 등으로 시민들 불편 호소
김소라 기자 | 승인 2020.01.15 07:26

인계동 일대에 출현은 하루 이틀 문제가 아니다. 벌써 3-4년 이상 까마귀떼가 수원시내 일대에 날아들면서 시민들의 고충이 늘어가고 있다. 인계동 나혜석 거리 일대를 걷다 보니 전선줄에 빼곡하게 날아든 까마귀떼를 볼 수 있었다. 전깃줄에 앉아 있는 까마귀들이 촘촘히 앉아 있는 모습이 흉물스럽다. 겨울이면 날아드는 까마귀떼로 인해 인근 상점가들은 불편을 겪고 있다.

“전신주 밑을 지나갈 때는 항상 주의해야 합니다. 봉변을 당할 수 있습니다. 혹시라도 전신주 밑에 주차를 할 경우 새똥으로 차가 뒤덮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다른 곳에 주차를 하세요.”

인계동의 상가 주인들은 이렇게 말하면서 까마귀떼를 조심하라고 전했다. 물론 사람을 해치지 않는 까마귀라고 하지만 걸을 때마다 불안한 마음이 엄습해온다.

수원시에 몰려드는 약 3,000여 마리의 까마귀들은 낮에는 주로 외곽 농경지에게 먹이를 잡아 먹는다. 곡반정동 근처 논밭에서도 까마귀떼를 볼 수 있었다. 오후 4시부터 다음 날 아침까지는 유동인구가 많은 수원 도심지의 건물이나 전선에 앉아 있곤 한다. 무리를 지어 나타난 까마귀떼는 시베리아 몽골 등 북쪽 지역에서 평상시 서식하다가 겨울이 되면 남쪽으로 이동한다. 3월까지 있다가 다시 북으로 날아가는 것을 반복한다.

조류독감 때문에 걱정이 많지만, 사실 감염가능성은 낮다고 알려졌다. 그렇지만 전선줄에 앉아서 배설물을 배출하기 때문에 시민들의 고충이 커진다. 바로 자동차가 까마귀 배설물로 뒤덮여 허옇게 변하기 때문이다. 숲이 없어서 전선줄에 앉아 있다는 말도 있다. 나무 위에 앉아 있을 곳이 없기 때문에 전선줄에서 까마귀들이 쉬고 있다는 것이다. 한 두 시간만 차를 세워놔도 까마귀 똥 때문에 차주들은 공포까지 느끼게 된다.

도심에서 이러한 문제는 매년 해결되지 않고 있다. 인계동 일대를 중심으로 나혜석거리, 가구거리, 수원시청, 아주대삼거리 등지에서 줄곧 목격된다. 까마귀 울음소리로 인한 소음, 배설행위로 인한 문제 등이 심각하다. 까마귀떼에 대한 정보를 시에서 수집하여 빅데이터를 구축하며 대응한다고 하지만 여전히 해결되지 않는다. 올해부터는 레이저 퇴치기로 도심에서 인적이 드문 곳으로 까마귀를 이동시키고 있다. 또한 살수차로 정기적으로 도로 청소까지 하고 있다. 수원시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매년 까마귀떼는 골칫거리다.

인계동 곳곳에서는 ‘떼 까마귀 출현 예상 지역, 전깃줄 아래 주차나 보행 시 조심하시길 바랍니다’라고 현수막을 걸어 놓았다. 또한 주차되어 있는 자동차 앞유리창에 경고문을 끼워 놓아 운전자들에게 미리 공지하기도 한다. 아무리 문제의 심각성을 알린다고 해도 막상 까마귀떼를 보게 되면 심리적으로 불편하다. 새가 배변을 싸 놓은 것이기 때문에 누군가를 탓하거나 신고를 할 수도 없다. 가능한 인계동과 권선동 일대에 차를 세우지 않도록 조심할 수밖에 없다.

김소라 기자  sora771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  이메일 : mail@newstower.co.kr
Copyright © 2020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