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수원
“든든한 저녁 먹고 코로나19 이겨주세요”수원시 푸드트럭소상공인연합회, 10일간 수원호스텔 이용 의료진에 식사 제공
조백현 기자 | 승인 2020.03.27 11:32

“만들어 주신 맛있는 도시락 먹고 더 힘을 내겠습니다.”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서 고생하고 있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의료진과 간호사들에게 따뜻하고 든든한 저녁 한 끼를 대접하기 위한 ‘밥차’가 수원호스텔에 출동해 눈길을 끈다.

수원시 푸드트럭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24일부터 매일 수원호스텔을 찾아 현장에서 30인분의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는 것.

수원호스텔은 코로나19 감염증 전담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서 헌신하고 있는 간호사 등 의료진 30여명이 숙소로 이용하고 있다.

종일 현장을 누비다 지친 몸을 이끌고 숙소로 돌아온 간호사 등 의료진은 매번 컵라면이나 편의점 도시락으로 끼니를 때우는 날이 다반사였다.

하지만 푸드트럭소상공인연합회가 도시락을 지원하면서 다양한 메뉴의 따뜻한 도시락을 받아 건물 내부 1층 식당에 띄엄띄엄 앉아 ‘밥다운 밥’을 먹었다.

첫 날인 24일에는 만나라라는 업체가 소불고기를 메인메뉴로 두부요리, 해물완자, 마카로니샐러드 등을 만들었고, 둘째 날인 25일에는 꼴닭푸드에서 BBQ삼겹살과 어묵탕, 냉이달래대파파채, 우렁쌈장, 야채샐러드 등으로 든든한 한 끼를 제공했다.

또 교대근무를 하느라 밥 시간을 맞추지 못하는 입소 의료진을 위해서는 따로 도시락으로 포장해 필요시 따뜻하게 데워먹을 수 있도록 했다.

오는 4월2일까지 스위트진, 키다리푸드, 몽키푸드, 복되라 등 수원에서 활동하고 있는 푸드트럭들이 삼계탕과 훈제오리, 스테이크, 찜닭 등 다채로운 식단을 만들어 제공할 계획이다.

간호사 김혜정씨는 “호스텔에서 숙박을 하면서 다른 것보다 식사가 걱정이었는데 이렇게 저녁을 준비해 주셔서 제 때 밥을 먹을 수 있게 됐다”며 “그동안 전해 주신 주민들의 간식을 포함해 지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인성 수원시푸드트럭소상공인연합회 이사장은 “수원시 공직자들과 의료진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보고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동참하기 위해 의견을 모았다”며 “맛있는 것 드시고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  이메일 : mail@newstower.co.kr
Copyright © 2020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