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연재
부천의 옹주 묘(2) - 부천 민자방과 경숙옹주의 묘경기도의 역사와 문화를 찾아서
김희태 기자 | 승인 2020.04.19 18:45

경기도 부천에 남아 있는 옹주 묘는 크게 ▲부천 민자방, 경숙옹주 묘 ▲부천 황인점, 화유옹주 묘 ▲부천 신생옹주 묘 등이 확인되고 있다. 이 가운데 민자방, 경숙옹주의 묘가 부천시 작동 산 57번지에 위치하고 있는데, 까치울 터널을 기준으로 좌측 편에 자리하고 있다. 경숙옹주는 성종과 숙의 김씨의 소생으로, 평안도 영유현령을 지낸 민종의 아들 민자방과 혼인을 했다. 때문에 민자방은 여천위(驪川尉)의 위호를 받았으며, 성종의 부마가 되었다. 또한 민자방은 부천의 입향조가 되었으며, 민자방과 경숙옹주 사이에서 단양군수를 지낸 민희열이 태어났다.

부천 민자방과 경숙옹주의 묘

현재 민자방과 경숙옹주의 묘는 여흥 민씨 묘역에 자리하고 있는데, 가장 위쪽은 정선군수를 지낸 민우경(閔宇慶)의 묘, 두 번째는 민자방과 경숙옹주의 묘, 그 아래 세 번째는 민자방과 경숙옹주의 아들인 민희열(閔希說), 네 번째는 손자인 민의준(閔毅俊), 마지막으로 증손인 민수경(閔守慶)의 묘가 자리하고 있다. 한편 경숙옹주에 대한 기록은 매우 찾기 어려운 편이며, 심지어 언제 세상을 떠났는지에 대한 기록 역시 확인이 되고 있지 않다. 기록이 풍부하기로 유명한 <조선왕조실록>에서 조차 경숙옹주는 성종의 묘지문에 잠깐 언급이 되고 있을 뿐이다. 오히려 남편인 민자방에 대한 기록은 연산군과 중종 시기까지 고르게 확인이 되고 있다.

■ 경숙옹주의 흔적을 확인할 수 있는 울산 경숙옹주 태실

이러한 경숙옹주의 흔적은 의외로 멀리 떨어진 울산에서도 확인이 되는데, 바로 울산 경숙옹주 태실(울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12호)이다. 경숙옹주의 태실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범서읍 산 112번지의 정상에 위치하고 있는데, 현재 민묘의 뒤로 태실비가 남아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울산의 유일한 태실로, 태실비의 앞면에 왕녀합환아기씨태실(王女合歡阿只氏胎室)이 새겨져 있다. 이를 통해 경숙옹주의 아명이 합환(合歡)으로 불렸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또한 뒷면에는 ‘성화이십일년팔월초육일입(成化二十一年八月初六日立)’이 새겨져 있는데, 성화는 명나라 헌종(=성화제)의 연호로, 성화 21년을 환산해보면 1485년(=성종 16년)인 것을 알 수 있다.

울산에 소재한 경숙옹주 태실
경숙옹주 태실비. 태실비를 통해 경숙옹주의 아명이 합환(合歡)이었음을 알 수 있다.

즉 해당 왕녀는 1485년 이전에 태어난 왕녀인 것을 태실비의 명문을 통해 알 수 있는 것이다. 한편 태실에서 확인된 태지석에는 ‘황명성화십구년팔월초구일축시생왕녀합환아지씨태/성화이십일년팔월초육일병시장(皇明成化拾玖年捌月初玖日丑時生王女合歡阿只氏胎/成化貳十壹年捌月初陸日丙時藏)’이 확인되는데, 태지석을 통해 왕녀 합환의 출생일이 성화 19년(=1483년)으로 확인이 되었으며, 이를 통해 경숙옹주의 태실로 고증이 된 것이다. 안내문을 보면 경숙옹주 태실의 안타까운 사연을 알 수 있는데, 바로 태실이 도굴이 된 적이 있다는 것이다. 다행히 태항아리와 태지석의 경우 다시 찾은 뒤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다.

민자방과 경숙옹주 묘의 묘비. ‘경숙옹주지묘(敬淑翁主之墓) / 봉헌대부여천위민공지묘비(奉憲大夫驪川尉閔公之墓碑)’가 새겨져 있다.
부천시 작동 산 57번지에 위치한 여흥 민씨 세거지. 민자방과 경숙옹주의 묘는 두 번째 묘다.

한편 민자방과 경숙옹주의 묘는 크게 가운데 봉분을 중심으로, 가운데 묘비와 상석, 향로석이 배치되었으며, 장명등과 함께 좌우로 문인석과 망주석이 각 1쌍이 자리하고 있다. 문인석의 경우 복두공복(幞頭公服)이 새겨져 있어, 조선 초기에 제작된 문인석임을 알 수 있다. 또한 묘비에는 ‘경숙옹주지묘(敬淑翁主之墓) / 봉헌대부여천위민공지묘비(奉憲大夫驪川尉閔公之墓碑)’가 새겨져 있다. 이처럼 민자방과 경숙옹주의 묘는 민자방으로 시작된 여흥 민씨의 세거지인 동시에 부천의 지역사를 이해하는 자료로서 의미가 있다. 또한 해당 묘를 통해 당시의 시대상을 이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울산에 소재한 경숙옹주 태실과 함께 주목해볼 역사의 현장이다.

김희태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  이메일 : mail@newstower.co.kr
Copyright © 2020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