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공공배달앱 컨소시엄 참여 사업자 모집 마감‥. 다양한 산업군에서 56개 업체 몰려
이소영 기자 | 승인 2020.06.26 17:37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가 도민의 생활 편의 증진 및 플랫폼 노동자와 소상공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추진하는 ‘(가칭)공공배달앱 구축사업’ 컨소시엄 참여 사업자 모집을 지난 25일 마감했다.

제안에는 KB은행, NHN페이코(외 GS리테일, ㈜매쉬코리아 등 26개 기업), 인터파크, 코나아이(외 씨앤티테크 등 4개 기업) 등 대표기업 10개를 포함해 총 56개 업체가 참여했다.

앞서 이재명 도지사는 “공공배달앱은 공공이 민간 시장을 침해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화폐와 같은 공적 자산을 활용해 가맹점, 노동자, 소비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디지털인프라 시각에서 공공배달앱 개발을 역설한 바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번 모집을 성황리에 마감한 것에 대해, 전국 최대 광역지자체인 경기도의 ‘시장성’과 최근 코로나19로 대폭 성장하고 있는 O2O 시장에 뛰어들 ‘기회’라는 점이 강점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모집에 참여한 10개 컨소시엄(기업) 중 서류심사를 통과한 7개 컨소시엄(기업)은 오는 7월 3일 IT, 경영, 홍보, 산업계 등 각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 위원단의 평가를 받는다. 경기도주식회사는 발표평가를 통해 선정된 우선 협상 대상자와 협약을 체결하게 된다.

도내 지자체를 대상으로 모집한 공공배달앱 시범 운영지역 참여 등록도 마감됐다. 참여한 지자체는 화성시, 시흥시 등 총 6개로, 경기도주식회사는 이 중 일부 지자체를 선정해 시범 사업을 9월경 시작할 계획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는 “컨소시엄 사업자 모집 과정에서 기업들의 열띤 문의를 통해 공정 사회 구현을 위한 막중한 책임감을 느꼈다”라며 “경기도의 지역화폐와 데이터에 민간의 자본과 기술을 녹여 성공적인 배달앱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은 지난 4월 점화된 배달앱 수수료 논란과 관련, 플랫폼 시장 독과점에 따른 폐해를 방지하고 소비자와 소상공인, 플랫폼 노동자를 위한 새로운 대안을 만드는데 취지를 뒀다.

이소영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10 5414 6723  |  팩스 : 031)373-8445  |   등록번호 : 경기, 아51402
등록일 : 2016.08.09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  이메일 : mail@newstower.co.kr
Copyright © 2020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