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수원화성박물관, 「정조어찰첩-정조대왕이 수원유수 조심태에게 보낸 편지」 발간정조대왕이 수원부유수·장용대장 등 역임한 조심태에게 보낸 편지 모음
조백현 기자 | 승인 2023.01.21 23:01

정조대왕이 수원부유수를 지낸 조심태(趙心泰, 1740~1799)에 보낸 편지를 모은 어찰첩(御札帖) 번역서가 발간됐다.

수원화성박물관은 정조대왕(1752~1800) 탄신 270주년을 기념해 수원화성 축성과 ‘신도시 수원’ 건설에 대한 정조의 생각이 담긴 편지를 번역한 수원화성박물관 역사자료총서9 「정조어찰첩-정조대왕이 수원유수 조심태에게 보낸 편지」를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한 「정조어찰첩」은 수원화성박물관 소장유물 「정조 사 조심태 어찰첩(正祖 賜 趙心泰 御札帖)」(경기도유형문화재 제299호)과 숙명여자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한 「정조선황제어묵(正祖宣皇帝御墨)」 원문 일체를 번역한 것이다.

정조가 1789년부터 1798년 사이에 수원부유수(지금의 수원특례시장), 장용대장 등을 역임한 조심태에 보낸 편지를 볼 수 있다.

정조대왕의 두터운 신뢰를 받았던 조심태는 1789년 수원부사로 부임해 현륭원 조성과 수원신읍 건설에 큰 역할을 했고, 1794년 수원화성 축성 당시에는 감동당상(監董堂上)을 맡아 완공에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편지에는 현륭원 조성과 수원부 이전, 수원화성 축성, 용주사 창건, 장용영 운영 등 수원유수부 경영과 관련된 정조의 지시사항이 수록돼있다. 정조가 수원의 실상을 정확히 파악하고, 모든 사안에 대해 조심태와 의견을 나누며 세세한 부분까지 지시한 ‘어찰 정치’를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정조는 재위 기간 여러 신하에게 비밀 어찰을 보내 지시를 내리고, 끊임없이 소통한 군주였다. 정조를 보좌한 수많은 명신(名臣) 중에서도 조심태는 국왕의 대업을 이루는 데에 있어 실질적인 업무를 맡아 진행한 핵심 인물이다.

「정조 사 조심태 어찰첩」은 수원화성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특별전 ‘독서대왕 정조의 글과 글씨’에서 볼 수 있다.

1월 29일까지 열리는 특별전시에서는 수원화성박물관이 지난 10여 년 동안 수집해 엄선한 정조대왕의 글과 글씨를 볼 수 있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정조어찰첩-정조대왕이 수원유수 조심태에게 보낸 편지」에는 신도시 수원 건설에 대한 정조대왕의 생각이 담겨있다”며 “정조대왕이 이루고자 했던 대업의 과정과 개혁도시 수원의 경영 실상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10 5414 6723  |  팩스 : 031)373-8445  |   등록번호 : 경기, 아51402
등록일 : 2016.08.09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  이메일 : mail@newstower.co.kr
Copyright © 2023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