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염태영 시장, 업무추진비 횡령 의혹 기사에 성실히 답해야
조백현 발행인 | 승인 2018.04.05 14:07

염태영 수원시장이 재임기간 지속적으로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해 업무추진비를 착복해왔다는 한 언론사의 보도가 나왔다. “구속된 신연희 강남구청장 사례와 유사하다”며 “선거판 요동치나”라는 자극적인 설명도 덧붙여졌다.

수원일보는 5일 오전 “지난 4월 2일 고발인 A씨는 염 시장 재임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해 업무추진비를 착복한 사실에 대해 알게 되었다며 이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요청하는 고발장을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접수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내보냈다.

보도에 따르면, 수원시는 그동안 본청과 사업소 등에서 업무성과가 있으면 격려금 용도로 일 년에 몇 차례씩 업무추진비 30~100만원 가량의 현금을 수원시장 명의로 지급해왔다. 그러나 수원시는 이중 일부 금액만을 지급하고 이후 부풀린 금액이 적힌 수령확인서에 서명을 받아 발생한 차익을 챙겨왔고, 상당수 부서에는 아예 지급조차 하지 않고 수령확인서만 받아갔다는 것이다.

수원일보는 “2012년 5월 현장사무실에서 수원시장(염태영)으로부터 격려금 300,000원을 받은 사실을 현장 직원 및 팀장으로부터 보고 받았다. 그러나 며칠 후 시청 총무과 직원이 사업소를 방문해 실제 금액보다 많은 500,000원이 적힌 수령확인서를 제시하고 서명을 하게 했다”는 내용의 최근 퇴직자 C씨의 진술서가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접수된 고발장에 포함되어 있음을 폭로했다. 이같은 사례는 2013년 6월, 2014년 4월 등 두 차례 걸쳐 더 반복됐다고 한다.

수원일보는 “염태영 시장 업무추진비 횡령 의혹에 대해 진술서를 제출한 전직 공무원 C씨 외에도 전직 간부공무원 B씨, 현직 공무원 D씨, E씨 등 다수의 공무원이 증언할 의사를 전해 논란은 커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고발 내용이 “얼마전 구속된 신연희 강남구청장 사례와 유사하다”며 “신 구청장은 구청 각 부서에 지급되는 격려금 등 총 9300만원을 총무팀장, 비서실장을 시켜 현금화해 유용한 혐의를 받고 지난 2월 28일 전격 구속됐다”고 설명했다.

현재로선 염 시장에 대한 의혹제기 폭로의 진실이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 5일 오후 현재 염 시장과 수원시가 아직껏 아무런 입장표명이 없기 때문이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수원일보는 그동안 끊임없는 법적 다툼을 벌여온 당사자들이다. 4년전인 2014년 6.4지방선거를 두 달 앞두고 염 시장이 입북동 지역에 대규모 R&D사이언스파크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후 수원일보는 선거 국면에서 “개발 예정지에 염태영 시장의 땅 770여평과 염씨일가 땅 16420여평을 합한 17190여평이 포함돼 있다”며 시장 직분을 이용한 부동산개발 의혹이 있다고 폭로했다.

선거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이었음에도 염 시장은 당시 재선에 성공했고, 이후 염 시장과 수원일보는 수년에 걸쳐 법적 다툼과 진실공방을 벌여왔다. 현재까지 사법기관의 최종판단은 내려지지 않은 상태다. 염 시장은 흑색선전이자 왜곡보도로서 수원지검에 조속한 수사를 요청한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번에 또다시 수원일보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염 시장의 업무추진비 착복이라는 불법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수원시장 선거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국면으로 빠져들게 됐다.

아직까지는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이고, 지난번과 같이 선거를 앞두고 의혹이 제기되면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란은 가열될 전망이다. 염 시장은 자신을 둘러싼 업무추진비 횡령 의혹에 대해 성실하고 구체적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 민주당과 사법기관 역시 선거를 코앞에 둔만큼 신속하게 개입해 사실파악과 함께 유권자가 혼란에 빠지지 않게 조치를 취해야 한다.

조백현 발행인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Copyright © 2018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