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혁신성장 이끌 전문인력 8000명 양성한다산업부, 올해 1463억원 투입… 신산업 역량강화 초점
조백현 기자 | 승인 2018.01.11 10:16

정부가 올해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을 이끌 산업·지역·에너지·무역 전문 인력 8000명을 양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분야별 전문성을 갖춘 산업인력 양성을 목표로 한 ‘2018년도 산업부 인력양성계획’을 발표했다.

산업부는 올해 인력양성에 작년보다 4.5% 증가한 1463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사업비는 지난해 1400억원보다 63억5000만원(4.5%) 증가한 규모다.

산업별 전문인력 2684명, 지역 연구인력 2463명, 에너지 전문인력 1500명, 무역 전문인력 1280명, 자유무역협정(FTA) 전문인력 150명 등을 양성하는 게 목표다.

산업별 전문인력은 3D프린팅, 친환경·스마트선박, 웨어러블 스마트디바이스, 고신뢰성 기계부품, 고부가 금속소재 등 신산업 대응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18년 산업부 인력양성 계획(안)
2018년 산업부 인력양성 계획(안)

세부적으로 산업 분야는 가장 많은 예산인 801억원 규모의 산업전문인력역량강화사업에 미래형자동차·드론·바이오·나노융합 등 25개 업종별 전문인력 2294명을 양성한다.

특히 스마트선박을 비롯한 첨단신소재 3D프린팅, 웨어러블 스마트디바이스, 고신뢰성 기계부품, 고부가 금속소재 등 130명 규모의 5개 신산업 인력양성사업(80억원)을 신설했다.

지역 분야는 산업단지와 대학이 공간적으로 통합된 산·학융합지구에서 산·학 공동연구, 프로젝트 랩(Lab) 등 100억원을 지원해 현장형 기술·연구인력 2463명을 양성한다.

에너지 분야는 태양광·풍력·원전해체 등 석·박사 연구개발(R&D) 전문 인력을 신규 양성(26억원)하고 기업 R&D 연계 강화를 통해 에너지·자원, 기후변화, 전력 분야 현장맞춤형 연구 전문인력 1500여명을 양성한다.

인력양성 외에 산업단지 근로자 5340명의 평생학습 교육, 전국 71개 공과대학생 2만1000명의 창의적 종합설계 교육, 경력단절 여성연구원 120명의 재취업 지원 등도 추진한다.

무역 분야는 동남아시아·중앙아시아·인도 등 지역특화 청년무역전문가 양성사업단을 통해 예비 무역인력(대학 3~4학년) 1280명을 교육하고, 중소기업 수출마케팅 업무담당자를 대상으로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컨설팅 교육을 지원한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Copyright © 2018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