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도, 출산장려에서 삶의 질 제고로 인구정책 방향 선회2019 경기도 저출산-고령사회 시행계획 의결
조백현 기자 | 승인 2019.06.06 11:52

경기도가 올해 인구정책 방향을 기존 출산장려에서 ‘모든 세대의 삶의 질’ 제고로 바꾸고 생애주기별로 7대 분야 20개 핵심역량사업에 집중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지난 5일 인구정책조정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경기도 저출산‧고령사회 시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

경기도 저출산‧고령사회 시행계획은 정부가 추진하는 저출산 고령사회 정책 로드맵에 따라 매년 수립하고 있다. 이번 시행계획은 지난해 12월 발표된 정책 로드맵에 따른 것이다.

도는 정부가 출산장려에서 모든 세대의 삶의 질 제고로 인구정책의 틀을 바꿈에 따라 경기도형 대책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행계획에 따르면 도는 올해 ‘모든 세대가 함께 행복한 지속가능 경기 구현’을 비전으로 ▲워라밸 ▲보육 ▲교육 ▲일자리 ▲노인 ▲주택보급 ▲대응기반 등 7개 분야로 생애주기를 나누고 총 20개 핵심역량 사업을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워라밸분야는 일과 생활의 균형을 지원하는 것으로 경력단절 예방을 위한 중장년 여성일자리 창출 등 일·생활균형 플랫폼구축, 대중교통 인프라가 낮은 지역을 대상으로 초등생 자녀의 방과후 픽업을 지원하는 자녀픽업서비스 등 3개 사업이 포함됐다.

보육분야에서는 매년 150개 이상 2022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 공공산후조리원 확충과 국공립어린이집과 장난감대여소 등을 리모델링해 놀이터를 조성하는 아이사랑놀이터 등 6개 사업이 담겼다. 교육분야에서는 도내 소재 중학교 신입생 12만7천여명을 대상으로 한 중학교 신입생 교복무상지원, 초등학교 치과주치의 사업 등이 들어갔다. 일자리분야에서는 40대 조기퇴직자와 50대 이후 베이비부머 세대의 재취업을 지원하는 4060재취업지원, 5060일자리 창출 지원과 청년창업가 30팀과 창업서포터즈 60명을 연결해 지원하는 신중년서포터즈 등 5개 사업이 꼽혔다.

이밖에 노인분야에서는 노인들의 문화 참여 확대를 지원하는 어르신 문화즐김 다양화사업 등이, 주택 분야에서는 행복주택 임대보증금 이자지원, 대응기반 분야에서는 저출산 극복 캠페인 등 인식 개선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구정책위원장을 맡은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이날 “삶의 질 제고를 위한 인구정책은 당장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 아니며 장기적으로 정책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체계적인 사업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경기도 인구정책조정위원회는 2017년 3월 전국 최초로 출범하였으며 인구정책 제안과 협의, 부서간 의견 조정, 평가 등의 역할을 수행하는 경기도 인구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위원은 행정1부지사를 위원장으로 도의원, 민간전문가, 실·국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6310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966(조원동)  |  대표전화 : 031)373-8770  |  팩스 : 031)373-8445
등록번호 : 경기, 다01040  |  발행인 : 조백현  |  편집인 : 조백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백현 대표   |  이메일 : mail@newstower.co.kr
Copyright © 2019 뉴스타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